2020.02.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3.3℃
  • 구름조금서울 -6.9℃
  • 대전 -4.7℃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2.3℃
  • 광주 -3.7℃
  • 맑음부산 -1.6℃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2.7℃
  • 맑음강화 -6.1℃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닫기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공약이행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사물인터넷·빅데이터 스마트 기술로 철도 안전 높인다
(TGN)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첨단화되고 있는 스마트 기술을 철도 안전관리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나가기 위한 정보 교류의 장이 열린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월 18일(화) 오후 2시 판교 테크노 밸리에서「스마트 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기술의 수요처인 철도운영기관의 스마트 기술에 대한 이해를 넓히면서, 공급처인 민간기업이 보유한 스마트 기술이 현장에 확대 적용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차원이다. 컨퍼런스는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며, 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철도공사·한국사물인터넷협회가 공동 주관하여 진행하여 철도운영기관과 스마트 기술 관련 민간 기업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서울교통공사 등 국내 철도 운영기관과 함께, 국내 정보통신기술 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과 센서·네트워크 등 관련 분야에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많은 기업 등이 첨단기술의 산실인 판교 테크노 밸리에 개최되는 행사에 참석하여 의미가 클 것으로 보인다. 철도분야는 교량, 터널, 궤도, 전차선 등 철도시설이나 철도차량의 상태를 자동 검측하거나 원격 감시하여 효과적인 유지관리를 도모할 필요가 있고, 철도역사에도 이용객의 안전과 편

문화공연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