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9.9℃
  • 구름조금울산 28.5℃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7.0℃
  • 맑음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5.6℃
  • 맑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닫기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안면 방어’로 우승 지킨 중대부고 GK 권영욱
(TGN) “아팠지만 끝까지 공만 봤습니다.” 우승에 대한 간절함은 얼굴에 공을 맞는 아픔도 잊게 했다. 중대부고가 41년 만에 청룡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중대부고는 13일 저녁 고성스포츠타운 3구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용인축구센터덕영U18을 2-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결승에서 맞붙은 중대부고와 용인덕영은 각각 이번 대회 최소실점과 최다득점을 기록한 팀으로 이날 경기는 창과 방패의 대결로 불렸다. 용인덕영의 창을 막아내고 우승을 차지한 중대부고의 탄탄한 수비력에는 대회 GK상을 수상한 권영욱 골키퍼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었다. 이번 대회 모든 경기에 선발 출전한 권영욱은 6경기 3실점으로 경기당 실점이 0.5골에 불과하다. 결승에서도 권영욱의 안정적인 방어는 중대부고에 큰 힘이 됐다. 전반 초반 용인덕영 유승현의 노마크 헤더를 막아내는 등 이번 대회 경기 당 3골을 넘게 기록한 용인덕영 공격진의 슈팅을 여러 차례 막아냈다. 특히 후반 26분에는 용인덕영 박승호와의 일대일 상황에서 박승호의 강력한 슈팅을 얼굴로 막아내고 튀어나온 공까지 잡아냈다. 우승을 향한 권영욱의 간절함과 집중력이 그대로 드러난 장면이었다. 경기 후 만난

문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