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4.4℃
  • 구름조금광주 20.0℃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5.2℃
  • 맑음금산 15.3℃
  • 구름조금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안양 최대호 시장

안양시의회 음경택 부의장, 박달스마트밸리 조성사업은 국토부 등 중앙정부가 추진해야

GB관리계획 사전입지 심사가 우선되어야 추진 가능 !

 

(TGN 땡큐굿뉴스) 이날 시정질문에서 음 부의장은 전체 사업 면적 약 100만평 중 81.5%인 82만평의 GB 관리계획 변경 및 GB 해제가 전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사업자 선정은 무의미 하다며, 지금은 국토부의 GB 관리계획 사전입지 심사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촉구했다.


이어서 음 부의장은 GB 해제면적 47만평 중 31만평이 환경평가 1. 2등급지라며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꼭 해결되어야 하나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음에도, 민간사업자 선정을 서두르는 안양시와 도시공사의 행정을 질타하며, 민간사업자 선정이 내년 총선을 앞둔 정치적 행위 또는 선거용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절차에 맞게 GB 관리계획 사전입지 심사에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또한 박달스마트밸리 조성사업은 GB해제, 부동산 경기침체, 사업기간 장기화, 고금리 등 여러 가지 여건상 민간사업자를 통한 기부 대 양여방식의 개발 방식으로는 적절치 않으며 기간도 10년이 넘게 소요되어 사업의 추진이 불투명한 만큼, 박달동 주민들과 만안구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안양발전을 위해서는 국토부 등 중앙정부가 추진하여야 사업의 성공을 기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각종 개발사업의 제안서를 평가하게 될 평가위원 모집과 관련하여 행안부의 관련 규정을 무시하고 고령자 순으로 일방적으로 선정한 것과 관련하여 특정 업체 밀어주기 의혹을 제기하며 법적으로 문제가 있음을 시사했다.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