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1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3.0℃
  • 흐림서울 1.5℃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5.3℃
  • 구름많음강화 2.1℃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청와대/행정부

한덕수 총리, 건양대 찾아 『지방대 경쟁력 강화 규제혁신 현장간담회』주재

산업체․대학․지자체 간 상생협력으로 대학 교육경쟁력 46위 벽 넘고, 위기의 지방대 살리기로 국가경쟁력(27위) 더 높인다.

 

(TGN 땡큐굿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11월 23일 오후 충남 논산 건양대학교를 방문하여 산·학·관 상생협력현장을 둘러보고, 이해관계자 등과 심도 있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방문은 대학이 지역산업간 연계를 통해 대학·지역·산업이 상생하면서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세부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지방대학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자체 등 관련당국과 소통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서는 지방대학이 직면하고 있는 지역인재의 수도권 유출 및 지역경제 침체를 해결하기 위해 부처간, 이익집단간, 대학 구성원 등의 협력방안 및 규제혁신 등을 집중 논의했다.


대학총장들은 지방대학 재정여건 확대, 이공계 지방특성화전문대학 재정지원 등을, 산업체 대표들은 산학협동연구 석·박사과정 신설, 대학시설에 대한 공동투자 등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 관계기관에서도 국가산업 인재양성 확대를 위한 병역특례 규제 완화 등 여러 개선방안을 건의했다.


한 총리는 대학이 지자체 및 산업계와 협력해 지역 신산업 발전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권한을 대폭 지자체에 넘겨주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도 산·학·관 상생협력을 저해하는 규제를 지속적으로 발굴 개선하여 지방대학의 위기를 극복하고 4차산업혁명 기술 혁신을 선도할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자 현장 간담회를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