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19.6℃
  • 흐림강릉 23.2℃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0.4℃
  • 대구 21.5℃
  • 울산 20.3℃
  • 흐림광주 20.6℃
  • 부산 20.2℃
  • 흐림고창 20.5℃
  • 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7.4℃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8.9℃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닫기

국회

임이자 의원, “농업용수 독자적 운영·관리 체계 보장”

‘댐건설 및 주변지역지원 등에 관한 법률’개정안 대표발의

URL복사

 

 

 

(TGN) 농업 분야 특수성을 고려한 농업용수의 독자적 운영·관리 체계가 보장된다.

 

임이자 의원(경북 상주ᆞ문경, 국민의힘)은 환경부가 관리하는 댐의 범위에 농업용 댐(저수지)을 제외하는 내용의 ‘댐건설 및 주변지역지원 등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농업용댐은 ‘농어촌정비법’에 따라 수량, 수질, 안전 등이 관리 되고 있다.

그러나 이를 댐관리법에 포함시킨다면 농업용수를 환경부가 관리하게 돼 농업용수 이용에 차질을 이 우려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임 의원은 댐건설법 개정안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효율적 댐 관리 범위에 농업용 댐은 제외시켰다. 또한 농업용댐을 환경부가 아닌 농림축산식품부가 관리해 농업용수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20대 국회에서 무산된 농업용 저수지 관리를 환경부로 이관하는‘댐건설법’개정안이 지난해 9월 재발의, 농업용수 관리자 변경에 대한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해당 개정안은 댐관리세부계획 수립 시에도 환경부 장관의 승인을 받도록 해 환경부의 권한을 대폭 강화했다. 사실상 환경부가 농업용 댐까지 관리·운영할 수 있게 해당 권한을 주겠다는 의도라는 것이 임 의원의 지적이다.

 

임 의원은 “현재 기후·환경 변화로 자연재난이 지속해서 늘고 있는 상황에서 농업 생산성 유지를 위해 농업용수 확보가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농업용수 관리는 농업 분야의 특수성을 고려해 독자적인 운영·관리 권한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출처 : 임이자 의원실]

배너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평생 건강 위한 길라잡이…국가건강검진 어떻게 바뀌나
  (TGN) 정부가 '평생 건강을 위한 국민건강 길라잡이'로서의 국가건강검진의 도약을 내세워 국가건강검진의 신뢰성과 검진결과 활용성 향상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4대 추진전략과 3대 핵심과제, 11대 중점과제 등 37개 과제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부담 없고 편리한 건강검진을 위해 수요자의 편의성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가건강검진 인프라를 개선하고, 특히 생애주기별 건강영향 요인과 특성을 고려해 건강검진을 개선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9일 제10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향후 5년 간 국가건강검진의 추진방향과 과제를 담은 제3차(2021∼25년) 국가건강검진종합계획(이하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는 향후 5년간 국가건강검진의 신뢰성과 검진결과 활용성 향상을 위해 범부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평생 건강을 위한 국민건강 길라잡이'로서의 국가건강검진의 도약을 비전으로 국가건강검진의 신뢰성과 검진결과 활용성 향상이라는 목표로 수립됐다. ◆ 접근성 향상 : 부담없고 편리한 건강검진 복지부는 수요자의 편의성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가건강검진 인프라를 개선, 취약계층의 수검 장

문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