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19.0℃
  • 흐림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3.6℃
  • 흐림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닫기

국회

임이자 의원, “‘탈원전’아닌 ‘탈석탄’집중해야”

21일 대정부질문서 ‘신기후에너지 5대 정책’제안

URL복사

 

 

 

(TGN) 임이자 의원(경북 상주ᆞ문경, 국민의힘)이 문재인정부의 기후에너지 전환정책과 관련, “‘탈원전’이 아닌 ‘탈석탄’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21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 교육, 사회, 문화 분야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신기후에너지 5대 정책’을 제안하며 이같이 밝혔다.

 

임 의원은 “여당 일각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녹색성장 이행책무를 의무화·법제화한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을 폐지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장기적 정책일관성이 요구되는 기후대응 및 에너지 분야는 정파가 달라도 정책을 계승하고 더 발전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기후위기 대응문제를 이념적 대결로 낭비할 시간이 없다”며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 계승ᆞ초당적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운영을 골자로 하는 제정법 발의를 예고했다.

 

특히 임 의원은 문재인정부의놂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대해 “에너지정책 전환이 없는 한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은 헛구호에 불과하다”며 “정부가 탄소중립을 선언하면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2050년 탄소 중립’을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세계 7위 온실가스 배출국인 우리나라도 2050년까지 탄소 배출을 '0’으로 줄여야 한다.

 

하지만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2024년까지 총 7260㎿ 용량의 석탄화력발전소 4개 단지 7기가 준공을 계획하고 있다. 2050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전력의 탈탄소화가 핵심인 점을 고려하면 석탄화력발전 사업이 계속되는 한 2050년 탈석탄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임 의원의 지적이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 “석탄 탄소 집약도는 원자력의 31배에 달한다”며 "2054년까지 운영 예정인 석탄화력발전소를 신규 건설하면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하겠다는 건 말장난”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탈석탄 ▲재생에너지와 미래형 스마트원전의 조화 ▲한ᆞ미ᆞ중ᆞ일 기후에너지 국가 정상급 협의체 구축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 녹색성장위원회 초당적 운영 ▲2030 미래세대의 기후에너지 정책참여 보장 등 '신기후에너지 5대 정책'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임 의원은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 확대는 결국 환경과 국민의 삶을 보호하기 위한 것인데 환경은 환경대로 훼손하고 국민의 경제적 부담은 가중시키는 도치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탄소포집·저장 기술(CCUS) 등 주요 녹색기술에 대한 과감한 지원정책과 중소형 원자로(SMR)개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임이자 의원실]

배너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문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