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7℃
  • 구름많음서울 -4.8℃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0.6℃
  • 맑음고창 -6.8℃
  • 구름조금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6.6℃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경기 남부]비번날 차량 화재 신속대응 경기도 소방관, 잔잔한 감동

○ 화성소방서 이상돈 소방사, 비번날 저녁 식사 도중 인근 차량 화재 신속 진화
○ 같이 식사하던 구급대원들 화상 환자 응급처치 후 119구급대에 인계해
- 화상 입은 30대 남성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생명 지장 없어

 

 

 

 

 

 

 

 

 

 

 

 

 

임용된 지 1년 된 화성소방서 직원들이 비번날 차량 화재를 신속 진화하고, 화상 환자를 안전하게 구급대에 인계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3일 오후 7시39분께 화성의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하다가 잠시 밖에 나온 화성소방서 태안119안전센터 소속 이상돈 소방사의 귀에 ‘펑’하는 소리가 들렸다. 직감적으로 큰 화재가 발생한 것을 인지한 이 소방사는 그 즉시 불길이 치솟은 현장으로 뛰기 시작했다. 이 소방사의 눈에는 불길에 휩싸인 BMW차량이 들어왔다. 차량 옆에는 30대 남성이 양쪽팔에 화상을 입고 서 있었다.

 

그는 인근 가게를 돌며 소화기 3개를 빌려와 차량 화재진압에 나섰고, 얼마후 불길이 잡혔다. 당시 사고 차량은 주차장에 세워져 있어 이 소방사의 신속한 화재진압이 아니었더라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같이 식사를 하던 화성소방서 김민희·이현경 소방사도 현장으로 뛰어나와 화상을 입은 남성을 안정시키는 등 적절한 안전조치를 취했다.

이 남성은 얼굴과 양쪽 팔에 화상을 입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 소방사는 “본능적으로 ‘펑’하는 소리가 난 쪽으로 뛰었다”라며 “큰 인명피해가 없어 천만다행”이라며 밝게 웃었다.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