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1.7℃
  • 구름많음서울 7.8℃
  • 구름많음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5.5℃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2.7℃
  • 흐림강화 7.9℃
  • 맑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닫기

경제

대한전선, 1분기 미국서 약 700억원 수주고 달성

URL복사

 

(TGN) 대한전선(대표집행 임원 나형균)이 1분기 미국에서 700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한전선은 동부의 뉴욕과 펜실베니아, 서부의 캘리포니아, 아이다호 지역 등에서 고르게 수주 성과를 달성했다. 제품군은 MV(중압) 케이블부터 345kV의 EHV(초고압) 케이블 및 접속재까지 다양하다.

가장 돋보이는 성과는 3월에 뉴욕에서 수주한 약 140억원 규모의 138kV 케이블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맨홀과 관로 등 기존 인프라를 유지하면서 케이블과 시스템을 교체하는 특수한 방법이 사용되는데, 40년 이상 노후화된 전력 인프라가 산재한 미국 도심에서 지속해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캘리포니아에서 2월과 3월에 수주한 2건의 MV급 프로젝트도 3년 동안 케이블을 공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수주 확대의 주요 요인으로 대한전선은 기존 제품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했다는 점을 꼽았다. 고객 니즈를 발굴해 솔루션을 제시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를 통해 2015년에 430억원 규모였던 미국 시장 연간 매출은 2020년에 2070억원 규모로 5배가량 성장했다.

대한전선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대한전선만의 영업 전략 및 기술력으로 미국에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투자 계획 및 신재생에너지 정책 등과 관련해 미국 내 케이블 수요가 급속도로 확대될 전망이라며 주요 도시들이 밀집한 동/서부에서 성과를 내온 대한전선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전선은 지난달 미국의 5대 전력 회사인 PG&E의 품질 우수 기업으로 선정되며 제품 및 기술의 우수성을 검증받은 바 있다.
배너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배우 김명민, 첫방 D-DAY JTBC '로스쿨'로 ‘연기본좌’의 귀환예고!
 (TGN) 배우 김명민이 드라마를 통해 또 다른 역대급 캐릭터 탄생을 알린다. ​김명민은 14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 제작 JTBC스튜디오 스튜디오피닉스 공감동하우스)에서 검사출신의 형법교수 ‘양종훈’ 역으로 시청자와 만난다. 김명민이 출연하는 '로스쿨'은 한국 최고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 피, 땀, 눈물의 살벌한 로스쿨 생존기를 통해 예비 법조인들의 법과 정의를 깨닫는 과정을 담아낸다. 이번 작품에서 김명민은 국내 최고 명문 로스쿨 형법교수 ‘양종훈’ 역을 맡았다. 그는 검사 출신의 엘리트 코스를 밟은 교수로, 어떠한 계기로 인해 검사복을 벗고 후학양성의 길로 들어섰다. ​‘양아치 법조인’ 대신 ‘올바른 법조인’을 키우겠다는 확고한 신념을 지녔으며, 숨막히는 수업방식과 독설이 난무하는 직설화법으로 학생들이 공포에 떠는 인물. 앞서 김명민의 '로스쿨' 출연소식만으로도 드라마 팬들의 이목집중이 이어졌다. 김명민은 그 동안 드라마 ‘하얀거탑’, ‘베토벤 바이러스’, ‘육룡이 나르샤’,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 등 장르불

문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