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6.1℃
  • 맑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8.2℃
  • 맑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0.8℃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조금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닫기

행정부

보호관찰분야 등 현장·민생공무원 집중 증원

URL복사

 

(TGN) 정부는 보호관찰분야 등 국민의 생명과 권익을 보호하고 편익을 제고하기 위해 국가공무원 4,876명(경찰 516, 일반부처 747명, 국·공립 교원 3,613명)을 증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9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이 2월 2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회심의를 거쳐 2021년도 예산에 반영된 중앙부처 증원인력은 8,345명으로, 이는 전년(11,359명) 대비 26.5%(3,014명)가 감소된 숫자이며, 이번 직제에는 이중 일부인 4,876명이 반영되었다.


이번에 증원하는 인력(4,876명)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해경․보호관찰 전자감독․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등 국민안전․건강 분야 861명 ▴유치원․특수‧비교과교사 등 교원 3,613명 ▴악의적 체납대응, 부동산거래 탈세분석, 농식품 수출지원 등 경제 분야 215명, ▴세무서 신설, 보훈사각지대 해소 등 국민편익 증진 분야 187명 등이다.


그동안 공무원 증원은 국민의 요구에 비해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였던 생활·안전 서비스 분야 인력을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2021년 증원계획 또한 보호관찰·체납대응‧미세먼지 관리 등 민생분야에 초점을 두었다.


1분기 증원인력(2월 4,876명 + 3월 직제반영 예정인 1,300명)의 대부분(95.7%)은 일선현장(소속기관)에 배치될 예정이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현장 인력 지원 등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력증원은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 및 감염병 대응 등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국가출하승인(식약처) ▴신종감염병 현안대응(행안부) ▴농식품검역본부 ASF 대응 역학조사 및 연구(농식품부) 등의 분야에도 증원할 계획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올해 증원되는 국가직 공무원 대부분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인력이다.”며, “공무원 증원이 대국민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성과관리를 강화하고, 증원에 앞서 기능이 쇠퇴하는 분야의 인력을 행정수요가 증가하는 분야로 재배치하는 등 정부조직과 인력의 효율화 노력도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행정안전부]

배너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문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