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1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현대자동차 ‘현대 커미션: 엘 아나추이: Behind the Red Moon’展 개막

 

 

(TGN 땡큐굿뉴스) 현대자동차와 영국 테이트 미술관의 장기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열리는 '현대 커미션: 엘 아나추이: Behind the Red Moon'展이 지난 10일(화, 현지 시각)부터 내년 4월 14일(일)까지 개최된다. 

 

'현대 커미션(Hyundai Commission)'은 현대자동차와 테이트 미술관이 현대미술의 발전과 대중화를 지원하기 위해 2014년 체결한 장기 파트너십에 따라 진행되는 전시 프로젝트로, 테이트 모던(Tate Modern)의 대규모 전시장 터바인 홀(Turbine Hall)에서 매년 새로운 예술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2015년 아브라함 크루즈비예가스(Abraham Cruzvillegas), 2016년 필립 파레노(Philippe Parreno), 2017년 수퍼플렉스(SUPERFLEX), 2018년 타니아 브루게라(Tania Bruguera), 2019년 카라 워커(Kara Walker), 2021년 아니카 이(Anicka Yi), 2022년 세실리아 비쿠냐(Cecilia Vicuña)에 이어 올해는 엘 아나추이(El Anatsui)가 여덟 번째 현대 커미션 작가로 참여한다. 

 

1944년 가나에서 태어나 나이지리아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예술가이자 교육자인 엘 아나추이는 목재나 세라믹 등 주변에서 쉽게 수집할 수 있는 물건들을 사용해 조각의 재료와 형태에 대한 실험을 이어왔으며, 1990년대 후반부터는 병뚜껑을 활용해 새로운 방식으로 조각의 가능성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작가의 역대 작업 중 가장 규모가 큰 이번 전시는 터바인 홀의 광활한 공간을 가르며 방대한 인류 역사의 확장과 자연 세계의 본질적 힘을 되돌아보는 동시에, 대서양 노예무역 시기 일어난 재화와 인구의 이동 그리고 이주에 대한 작가의 관심을 담았다. 

 

이번 전시 진행은 테이트 모던의 국제 미술 큐레이터 오제이 본주(Osei Bonsu), 국제 미술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디나 아흐마드에이예바(Dina Akhmadeeva)가 맡았다. 

 

총 세 개의 막(幕, act)으로 이뤄진 '현대 커미션: 엘 아나추이: Behind the Red Moon'展은 수천 개의 금속 병뚜껑과 파편들을 직물처럼 꿰매어 만든 세 점의 거대하고 추상적인 조형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첫 번째 작품 '더 레드 문(The Red Moon)'은 바람에 휘날리는 장엄한 돛의 모습으로 대서양을 건너는 여정의 시작을 상징하며, 월식 때 나타나는 붉은 달인 블러드 문(blood moon)의 윤곽을 붉은색 병뚜껑으로 구현했다. 

 

두 번째 작품 '더 월드(The World)'는 병뚜껑 끈을 엮어 만든 그물 같은 소재를 여러 겹으로 사용해 불안정한 상태에 고착된 인간 형상들을 떠올리게 하는 한편, 특정 지점에서 바라보면 흩어져 있던 형상들이 둥근 지구의 형태로 합쳐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마지막 작품 '더 월(The Wall)'은 바닥에서 천장까지 길게 이어지는 검정색의 금속 조각으로, 조각의 최하단에는 병뚜껑을 바닥으로부터 솟아오르는 형태로 엮어 부서지는 파도와 암석 봉우리를 형상화했다. 이 작품의 검은 표면 뒤로는 다양한 색의 모자이크 사이로 은빛의 구조가 드러나는데 이러한 선과 결, 검정과 총천연색의 조합을 통해 문화적 다양성과 혼종성에 대한 작가의 관심을 살펴볼 수 있다. 

 

세 작품을 멀리서 보면 이번 전시의 상징들인 달,돛,파도,지구,벽이 만들어 내는 한 폭의 풍경이 나타나는 한편, 각각의 작품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병뚜껑의 로고들이 드러나며 재료를 둘러싼 역사 그리고 식민지 무역로를 기반해 쌓아 올려진 산업화의 현주소를 밝힌다. 

 

이처럼 이번 전시는 재료의 은유적, 시적 활용을 통해 인류의 권력, 억압, 이산, 생존의 역사와 얽혀 있는 본질적인 힘을 탐구한다. 재료로 활용되는 물건이 지닌 역사적 의미와 각 지역에서 계승되고 발전돼 온 미학적 전통에 대한 관심을 지속해 온 엘 아나추이는 인류 문명의 진화, 아프리카의 탈식민화 운동, 이주와 조우의 역사, 인생의 실존적 여정 등 그가 지난 수십 년에 걸쳐 다듬어 온 주제들을 작품의 재료에 담았다. 

 

아울러 수십 명의 작업자와 함께 재료를 꿰매고 조립해 완성한 이번 작품은 접어서 이동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공간에 설치될 때마다 이전과 다른 형태로 설치될 수 있도록 제작돼 작가의 예술적 개념인 '비고정적 형태'를 구현한 게 특징이다. 

 

현대자동차는 현대 커미션을 통해 예술가 엘 아나추이는 역사와 문명, 산업이 거대한 전 지구적 환경 속에서 상호작용해 온 과정을 탐색하도록 이끈다며, 인류 공동의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전 지구적 대화를 나눌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인간, 시대, 문화에 대한 종합적 이해를 바탕으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예술을 후원함으로써 예술 생태계 전반의 발전뿐만 아니라 더 많은 사람이 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대 커미션 외에도 '현대 테이트 리서치 센터: 트랜스내셔널(Hyundai Tate Research Centre: Transnational)'을 후원함으로써 테이트 미술관을 비롯해 테이트 미술관과 협력 중인 전 세계 미술관 및 연구기관에서 진행하는 심포지엄, 세미나, 워크숍 등을 지원하며 동시대 미술 및 미술사 정립에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여러 시도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MMCA),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LACMA)과 협업해 다양한 아트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현대사회가 직면한 여러 문제에 대해 활발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