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1 (일)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3.2℃
  • 연무서울 1.6℃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2.5℃
  • 박무광주 -0.9℃
  • 맑음부산 1.0℃
  • 구름많음고창 -3.9℃
  • 구름조금제주 5.4℃
  • 흐림강화 2.0℃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6.8℃
  • 구름조금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청와대/행정부

윤태식 관세청장, 부산 신항 찾아 “비상 통관체계”현장 점검

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컨테이너 반출입 급감, 수입 통관 지연․수출 선적 차질

 

(TGN 땡큐굿뉴스) 윤태식 관세청장은 11월 28일 오전 9시부로'육상화물운송분야'위기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9일 부산 신항을 찾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대응 비상통관체계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


관세청은'수출입화물 비상통관 대책'을 수립하고, 11월 24일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시부터 부산, 인천, 평택, 광양 4개 항만 세관에'비상통관지원반'을 가동하고 있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현대 부산신항만 터미널(에이치피엔티(HPNT), 4부두)을 방문하여 컨테이너 운송과 장치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윤 청장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엿새째로 접어들면서 컨테이너 터미널 반출입이 급감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수입화물 통관이 늦어지고, 수출화물 선적도 차질이 생기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특히, 부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은 평시 대비 43.3% 수준이고, 수출신고 건수도 ’22년(1∼10월) 일평균 4,074건 대비 집단운송거부 첫날인 11.24(목) 3,450건, 11.25(금) 2,441건, 11.28(월) 2,046건으로 줄어들고 있어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물류차질이 수출 감소로 직결될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어서 윤 청장은 “관세청은 물류 지체에 따른 우리 수출입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비상통관 체계를 적극 가동하여 수출입․환적 화물의 통관 및 보세운송 원활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부산세관장 등 현장을 함께한 세관 간부들에게 “최근 무역적자가 계속되고, 수출 여건도 좋지 않은 가운데 물류 지체까지 겹친 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면서, 현장에서 수출입 기업들의 어려움을 실시간 파악해서 ‘선(先) 조치 후(後) 보고’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해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