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수)

  • 맑음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3.9℃
  • 맑음서울 13.9℃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3.0℃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12.9℃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5.4℃
  • 구름조금경주시 17.5℃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양주시, 2022년 회암사지 왕실축제 성황리에 폐막

 

(TGN 땡큐굿뉴스) 양주시는 코로나19로 3년 만에 치러진 ‘2022년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지난 2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치유의 궁, 세계를 품다’라는 주제로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양주 회암사지 일원에서 열린 이번 축제에는 황금 연휴를 맞아 청명한 가을 날씨를 만끽하기 위한 많은 관광객이 축제장을 찾았다.


축제기간 동안 양주소놀이굿, 양주농악, 양주별산대놀이, 양주상여와 회다지소리 등 양주 무형문화재, 거리극 공연 등이 진행됐고 야간에는 창작뮤지컬 ‘하늘을 받들다’공연과 대가람의 문양 패션쇼, 미디어파사드가 펼치지며 관람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첫날인 지난 10월 1일에는 개막행사로 태조 이성계의 회암사 행차모습을 재현한 왕의 행렬(King’s Parade)이 회암사지박물관에서 메인무대까지 진행되며 축제의 서막을 올렸다.


특히 어가행렬의 태조 이성계 역할은 사전 공모를 통해 선발한 시민 기진서(회천4동)씨가 맡았으며 태조를 맞이하는 양주목사는 강수현 양주시장이 분장해 완벽하게 연기하며 관광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어냈다.


회암사지 잔디마당에 마련된 메인무대에서 어가행렬을 맞으며 시작된 축제 개막식에는 강수현 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 윤창철 시의회 의장, 안기영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주강식 제5기갑여단장, 회암사 주지 보관스님, 홍성준 양주문화원장, 지역 사회단체장, 시민 등이 참여했다.




축제 메인무대에서는 양주가 보유한 무형문화재인 양주소놀이굿, 강양주별산대놀이과 함께 강릉농악, DMZ 그림책 콘서트 등이 펼쳐졌으며 조선 초 최대의 왕실사찰 회암사를 배경으로 한 창작뮤지컬 ‘하늘을 받들다’공연이 열리며 관람객들에게 조선시대로의 시간여행을 한 듯한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했다.


둘째 날에는 양주상여와 회다지소리, ‘청동금탁을 울려라’ 역사 퀴즈대회, 양주농악, 양주들 노래 등이 진행됐으며 지역주민이 참여한 ‘시민모델 선발대회’, ‘대가람의 패션쇼’와 함께 회암사지와 천보산을 배경으로 펼쳐진 폐막 레이져쇼가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와 함께 어린이부터 삼삼오오 어르신들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축제장을 찾아 즐길 수 있도록 조선마술사, 마당극 퍼포먼스, 왕실의 보물을 찾아 회암사를 재건하라 등 문화공연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열려 방문객들의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강수현 시장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된 양주 회암사지를 배경으로 개최된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쉼과 치유를 통해 시민 행복을 선사하는 축제이자 경기북부 최고 관광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경기도양주시]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