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많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2.2℃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청와대/행정부

고용노동부, 국방의 의무도... 자기개발도... 두 마리 토끼 다잡는 국군

산업인력공단, 국군의 날 맞아 군인이 선호하는 국가기술자격 발표해

 

(TGN 땡큐굿뉴스)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어수봉)은 국군의 날(10.1.)을 맞아 군인이 선호하는 국가기술자격을 조사·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1년도 국가기술자격 검정형 필기시험 접수 인원(총 2,269,550명) 중 접수 당시 신분이 ‘군인’이라고 응답한 28,023명(전체의 1.2%)을 전체를 전수조사해 분석했다.


25세 이상 직업군인으로 예상되는 시험응시자는 15,667명(55.9%)이었고, 25세 미만의 의무 복무자로 예상되는 시험응시자는 12,356명(44.1%)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군인들이 국가기술자격을 응시하는 목적은 ‘자기개발’(38.6%), ‘취업’ (27.2%), ‘승진’(12.6%) 순으로 나타났다.


25세 이상 직업군인 중 퇴직을 앞둔 50대 이후 군인은 전기, 지게차, 굴착기 등 면허형 자격 취득을 선호하고, 50대를 제외한 나머지 직업군인은 군부대 내 시설물이나 관리를 위해 산업안전, 위험물, 비파괴검사 분야 등 안전 분야 자격을 주로 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무복무군인(19~24세)의 경우에는 제대 후 취업을 위해 주로 사무자동화산업기사, 정보처리기사·산업기사·기능사 등 정보기술(IT) 분야 종목이 주를 이뤘으며, 군대 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지게차·굴착기운전기능사 등 면허형 자격 또한 인기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군인들의 국가기술자격 응시수요는 연간 3만 명 수준으로 꾸준하게 유지되고 있다”라며, “군 전역 후 사회로 복귀하는 군인들이 자격증을 통해 안정적으로 제2의 삶을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자격의 질 관리를 철저히 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