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30.1℃
  • 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6.6℃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조금제주 30.0℃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6.2℃
  • 흐림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9.1℃
  • 구름조금거제 26.8℃
기상청 제공
닫기

경제

만트럭버스코리아(주) 덤프트럭 2,749대 리콜 실시

(TGN) 만트럭버스코리아(주)에서 제작·판매한 덤프트럭 2,749대에 대해 시정조치(리콜)가 시행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만트럭버스코리아(주)에서 판매한 덤프트럭 21개 형식 2,749대에 대해 형식승인 위반사항이 확인되어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정조치는 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조사를 실시하고 건설기계제작결함심사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것으로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형식승인(10~10.5톤)과 다르게 축설계하중를 적용(0.8~1톤 부족)하여 피로가중으로 연관부품의 내구수명이 단축될 가능성이 확인되어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형식승인을 위반한 동일 형식의 덤프트럭에 대해 2020.1.7 판매중지 명령을 시달하였으며, 이미 판매한 2,749대에 대해서는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문제 확인 시, 소비자의 과실여부와 관계없이 연관부품에 대해 무상 교환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 이후로도 50톤 이상 과적 등 소비자의 과실 없이 운행 중 또는 주기적인 점검(시정조치 후 10만km 또는 매년)을 통해 문제가 확인될 경우, 폐차 시까지 연관부품을 무상으로 교환해주는 무상보증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번 덤프트럭 크랭크축 제작결함에 따른 시정조치(‘20.1.31)와 관련하여 소비자 불안해소 및 권익보호를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크랭크축 및 연관부품에 대한 보증대상 확대 등 무상보증서비스 확대에 들어간다.


※ 크랭크축 제작결함 가능성 제기된 덤프트럭 1,175대 중 특정 배치(Batch)에서 제작된 54대는 품질불량으로 확인되어 2020.1.31부터 시정조치(크랭크축 교체) 시행 중


제작결함이 확인된 크랭크축과 동일 형식의 크랭크축이 적용된 나머지 1,121대는 품질불량은 아니나, 소비자의 불안해소 및 권익 증진을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무상보증서비스를 확대(기존 3년, 45만km → 변경 8년, 1백만km) 시행할 계획이다.


해당 덤프트럭은 2020년 3월 20일부터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지정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교환(점검 후 교체 등)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시정조치와 관련하여 해당 제작사에서는 건설기계 소유자에게 우편 또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시정조치 전 해당 덤프트럭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교체한 경우 제작사에게 그 비용을 보상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만트럭버스코리아㈜(☎ 080-661-1472)으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 이성해 건설정책국장은 “이번 시정조치로 건설기계 안전사고 예방 및 소비자 권익 증진이 기대되며,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면서, “건설기계 제작결함이 발견되면 국토교통부에서 운영 중인 건설기계 및 자동차 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로 신고하여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뉴스출처 : 국토교통부]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안면 방어’로 우승 지킨 중대부고 GK 권영욱
(TGN) “아팠지만 끝까지 공만 봤습니다.” 우승에 대한 간절함은 얼굴에 공을 맞는 아픔도 잊게 했다. 중대부고가 41년 만에 청룡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중대부고는 13일 저녁 고성스포츠타운 3구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용인축구센터덕영U18을 2-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결승에서 맞붙은 중대부고와 용인덕영은 각각 이번 대회 최소실점과 최다득점을 기록한 팀으로 이날 경기는 창과 방패의 대결로 불렸다. 용인덕영의 창을 막아내고 우승을 차지한 중대부고의 탄탄한 수비력에는 대회 GK상을 수상한 권영욱 골키퍼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었다. 이번 대회 모든 경기에 선발 출전한 권영욱은 6경기 3실점으로 경기당 실점이 0.5골에 불과하다. 결승에서도 권영욱의 안정적인 방어는 중대부고에 큰 힘이 됐다. 전반 초반 용인덕영 유승현의 노마크 헤더를 막아내는 등 이번 대회 경기 당 3골을 넘게 기록한 용인덕영 공격진의 슈팅을 여러 차례 막아냈다. 특히 후반 26분에는 용인덕영 박승호와의 일대일 상황에서 박승호의 강력한 슈팅을 얼굴로 막아내고 튀어나온 공까지 잡아냈다. 우승을 향한 권영욱의 간절함과 집중력이 그대로 드러난 장면이었다. 경기 후 만난

문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