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7℃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25.4℃
  • 대전 25.8℃
  • 흐림대구 28.9℃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8.1℃
  • 흐림부산 27.5℃
  • 흐림고창 28.0℃
  • 흐림제주 30.7℃
  • 구름많음강화 23.8℃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수원 이재준 시장

이재준 수원특례시장, 세월호 참사 3,000일 맞아 수원 4.16연대·수원 시민사회단체협의회 주최 원탁토론회 참석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함께하는 4.16 생명안전 이야기 마당"
“세월호 참사 3,000일, 생명안전 수원, 어떻게 만들까?”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3,000일을 맞아, 수원 4.16연대와 수원 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지난 2일, 수원특례시청 중회의실에서 ‘원탁토론회: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함께하는 4.16 생명안전 이야기마당’을 공동으로 주체하였다. 이날 원탁토론회의 주제는 “세월호 참사 3,000일, 생명안전 수원, 어떻게 만들까?”였다.

 

이날 원탁토론회에는 수원 4.16연대 대표 정종훈 목사, 유주호 집행위원장, 남기업 운영위원 등 수원지역 세월호 활동가들이 참석하였으며,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에서는 안산 단원고 2학년 6반 신호성 군의 어머니 정부자 씨, 2학년 9반 조은정 양의 어머니 박정화 씨, 2학년 10반 권지혜 양의 어머니 이정숙 씨, 2학년 5반 이태민 군의 어머니 문연옥 씨 등이 함께했다.

 

특히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취임 2일 차를 맞아 바쁜 와중에도, 수원시장으로는 처음으로 세월호 행사에 참석하여 세월호 참사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였다.

 

행사는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을 시작으로 진행되었으며,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인사말에서 “세월호 참사 3,000일을 맞아 뜻깊은 시간을 마련한다고 해서 기꺼이 왔다”라며 인사말을 시작하였다.

 

이어 이재준 시장은 “수원시가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지 제안해 주셨으면 한다. 정말 소중하고 의미 있는 토론을 해서 좋은 결과를 도출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도출한 결과를 주시면 우리 수원시가 좀 더 안전한 수원시가 되도록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라는 말로 인사말을 맺었다.

 

이번 원탁토론회는 세월호 참사 3,000일을 맞아 ‘수원 4.16 생명안전 공간’ 조성과 관련해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과 수원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안전 사회를 위한 수원 시민사회의 활동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4.16 생명안전 공원의 의미와 진행 상황’에 대해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추모부서장인 안산 단원고 2학년 6반 신호성 군의 어머니 정부자 씨가 먼저 발제자로 나서 설명을 하였다.

 

정부자 씨는 “안타깝게 희생된 304명을 시민들이 직접 보고 직접 만나고 느껴야 한다. 그런 만큼 산속에 공원을 조성하면 의미가 없다”라며, “우리 유가족들이, 시민들이 살고 있고 쉽게 접근 가능한 화랑유원지에 공원을 조성하려고 고집하는 이유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정부자 씨는 “아이들의 안타까운 희생을 온 국민이, 전 세계인이 봐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안타까운 죽음은 계속 반복될 수밖에 없다”라며, “많은 사람들이 공원에 찾아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생각하면서 다시는 이런 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각성해야 한다”라고 하며, “수원에도 4.16 생명안전 공간을 꼭 조성해 본보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어서 수원 4.16연대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며 성대역에서 주말마다 세월호 피켓팅하고 있는 남기업 씨는 '수원 4.16 생명안전공간' 조성의 취지로, '직접 관람을 통한 시민들의 생명·안전에 대한 공감', '교육을 통한 시민들의 안전 의식 증진', '4.16 세월호 참사 기억을 통한 안전사회 확립을  위한 노력' 등 세 가지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남기업 씨는 향후 수원특례시는 '수원 4.16 생명안전 공간' 조성을 통해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수원특례시', '전통이 살아숨쉬는 수원특례시', '타인의 아픔에 공감하고 참여할 줄 아는 시민적 덕성을 함양할 수 있는 수원특례시'를 지향해야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6개 조로 나누어 치열한 원탁 토론을 벌였다. 원탁 토론의 주제는 ▴4.16 세월호 참사 이후 우리의 생활에서 달라져야 할 것, ▴‘4.16 생명 안전 공간에서 구체적으로 하고 싶은 것’이라는 주제로 나누어 진행되었으며, 토론 후 발표의 시간을 가졌다.

 

토론을 마친 후, 마무리 발언에서 정종훈 수원 4.16연대 대표는 “이번 원탁 토론에서 나온 이야기를 들으며 아직도 우리는 안전불감증 속에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그런데도 세월호 참사로 인해 사회적으로 생명, 안전에 대한 공감대가 커진 것만큼은 사실이다. 그 부분을 잘 녹여낼 수 있는 ‘수원 4.16 생명안전 공간’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하였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박해성 기자

학생기자단 총괄 이사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