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7.9℃
  • 구름조금대전 -6.6℃
  • 구름조금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1.8℃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의정부소방서, 구급차 안에서 새생명 탄생하다.

구급차 안에서 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아 건강한 남아 출산

URL복사

 

(TGN 경기) 의정부소방서는 만삭인 산모가 병원으로 이송 중 구급차 안에서 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아 출산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지난 11월 21일 20시경 자택에서 양수가 터졌다는 신고로 의정부 119구급차가 출동했으며, 현장에 도착한 흥선1구급차 대원 소방교 박성근, 소방사 김지혜는 즉시 환자 평가를 실시하였고, 분만이 임박하다고 판단해 구급차로 신속히 이동하였다.


구급차로 이동한 직후 산모의 출산이 시작되었으며, 대원들은 분만세트를 이용하여 산모를 도와 건강한 남아를 출산하였다. 이후 추가 구급대 흥선2구급차(소방교 강민석, 정민아, 소방사 이승민)는 의료지도를 받아 산모의 정맥로 확보 및 신생아 체온유지와 산소 투여 등을 하며 내원하던 산부인과에 통보 후 이송을 하였고, 산모와 아기 모두 이상없이 의료진에게 인계되었다.


당시 출동한 소방교 박성근은 “평소 직원들과 자주 접할 수 없는 케이스를 공부하며 훈련하였던 것이 크게 도움이 되었고 산모와 아기가 모두 건강하여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구급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영희 구급대장은 “급박한 출산현장에서 빠른 판단으로 무사히 분만을 유도한 구급대원들이 자랑스럽다”며 “고품질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의정부소방서는 미역을 산모에 전해주며 귀한 생명의 탄생을 다시 한번 축하해 훈훈함을 더했다.


[뉴스출처 : 경기도의정부소방서]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선거 공약 등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