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4.3℃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방관들의 생생한 경험담’ 최우수작 7편 선정

한 달여간 진행된 공모에서 현장경험이나 생활 속 일상, 잊지 못할 순간 등 다양한 이야기 총 128편 접수

URL복사

 

(TGN 경기) 화재 출동 시 위험했던 순간, 잊지 못할 현장활동 등 경기도 소방공무원들의 생생한 경험담이 공개된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현장경험이나 생활 속 일상, 잊지 못할 순간 등 직원들의 경험담을 담은 ‘경기소방 이야기’를 공모해 최우수작 7편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도 소방재난본부가 지난 9월 6일부터 10월 26일까지 한 달여간 ‘현장 속에서, 경기소방 이야기’란 주제 아래 공모를 실시한 결과 총 128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내‧외부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공모 접수된 작품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해 우수작 7편을 선정했다.


최우수작에는 양평소방서 박진평 소방사의 ‘주황 병아리, 꼬끼오를 꿈꾸다’가 선정됐다.


해당 작품은 생전 처음 목격하는 큰불을 능숙하고 재빠르게 진압하는 소방관들의 모습을 보고 자신도 소방공무원이 되겠다는 꿈을 품게 된 사연을 솔직담백하게 풀어냈다.


이어 자신을 주황색 깃털을 입고 ‘삐약삐약’ 우는 병아리 소방관으로 비유해 초임 시절 겁이 났지만 애써 태연한 척 대형견을 포획한 일화에서부터 다양한 경험 속에 노련한 선배가 돼 ‘꼬끼오’ 크게 외칠 날을 꿈꾸는 모습을 다양한 표현력을 통해 그려냈다.


우수작에는 ▲수원남부소방서 박찬우 소방사(진흙 속에서도 꽃은 핀다) ▲본부 배현웅 소방위(My Life as a dog(개 같은 내 인생)) 등 2편이 선정됐다.


또 장려상에는 ▲고양소방서 김영주 소방장(김대원은 나의 영웅) ▲송탄소방서 현자영 소방장(누구의 인생도 함부로 판단할 수 없다) ▲가평소방서 김용필 소방위(무조건!!! 살려야 한다!) 등 3편이 뽑혔다.


이밖에도 도 소방재난본부는 공모 작품 중 100편을 선정해 수록한 ‘경기도소방 이야기’ 책자를 오는 12월 말 발간할 예정이다.


서승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소방행정과장은 “경기소방 이야기 공모전을 실시한 결과 직원들의 다양하고 참신한 이야기가 예상보다 많이 접수돼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며 “재난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직원들의 다양한 현장경험과 잊지 못할 순간을 도민들, 직원들과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