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2.2℃
  • 구름많음광주 -0.1℃
  • 구름많음부산 2.7℃
  • 구름많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4.8℃
  • 구름많음보은 -4.9℃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도지사 권한대행

경축순환 축분퇴비로 생산한 경기미, 기존 농법과 수량·품질 차이 없다

상반기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 대상으로 생육․품질 조사한 결과 관행농업과 유사

URL복사

 

(TGN 경기) 경기도가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에서 축분퇴비로 생산한 쌀의 품질을 조사한 결과 화학비료를 사용하는 일반농법과 비교해 수량과 품질에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경축순환농업’이란 가축분뇨를 사용해 작물을 기르고, 볏짚 등 작물의 부산물을 다시 가축의 사료로 사용하는 농업을 말한다. 환경오염 물질로 치부되는 가축분뇨를 잘 숙성시켜 퇴비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지속가능한 농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도는 경기도농업기술원을 통해 올 상반기 이천시 마장면, 양평군 양평읍, 평택시 청북읍 2곳, 평택시 고덕면(종자관리소) 등 총 4곳 대상으로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로 지정한 뒤 대상 필지에 대한 토양의 유기함량을 분석하고 축분 부숙도(썩히고 익힌 정도) 검사를 통해 적정량을 시비토록 했다. 이후 생육과정에 대한 조사·지도관리와 9~10월 수확 후 수량 및 품질 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필지에서는 추청, 참드림, 진옥, 경기14호 등 경기미를 재배했는데 조사 결과 참드림의 경우 완전미(일등미) 수량은 10a당 525~553kg으로 2017~2020년 참드림 재배농가 현장실증 평균값인 516kg보다 오히려 2~7% 증가했고 단백질 함량도 5.5~5.6%로 평균값인 5.8%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백질과 함께 쌀의 특성을 나타내는 현미 천립중(완숙 벼 1천립의 무게), 아밀로스 함량 등도 일반농법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었다. 나머지 품종도 일반농법과 비교했을 때 의미 있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도는 농가의 경축순환농업 참여를 확대하고자, 집단화된 논에 완전히 썩히고 익힌 축산퇴비를 운반․살포․경운까지 무상 지원하고 생산비의 일부(ha당 30만 원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8개 시군 19개 수도작 생산자(단체) 564ha를 대상으로 인근 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증과 토양분석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달 중순부터 살포와 경운을 시작해 내년 3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토양검정(시비처방)과 적정량의 부숙퇴비(짚·잡초·낙엽 등을 쌓아 썩히고 익힌 비료) 살포는 경축순환농업의 성공을 보장하는 핵심 기술”이라며 “시범 단지내 벼 생육 주요 시기별 촬영 및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청각 자료를 제작해 시군 영농교육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선거 공약 등





포토리뷰

더보기